검찰, '삼성 합병 의혹'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재소환

김효림 기자 / 기사승인 : 2020-01-15 17:21:13
  • -
  • +
  • 인쇄
▲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직전 고의로 주가 떨어뜨린 의혹을 받는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이사가 지난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. 연합뉴스 제공

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김신(63) 전 삼성물산 대표를 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다. 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(이복현 부장검사)는 이날 오전 김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.


김 전 대표는 지난 8일에도 한 차례 검찰에 나왔지만 동행한 변호인이 삼성물산 회사 법인의 법률대리인도 맡고 있어 변호하기 적절하지 않다는 문제 때문에 조사 없이 바로 귀가한 바 있다.

검찰은 김 전 대표를 상대로 2015년 합병 직전 삼성물산 회사 가치가 떨어진 경위와 그룹 차원의 개입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

김 전 대표는 2010~2018년 삼성물산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. 검찰이 지난해 9월26일 삼성물산 등지를 압수수색하며 합병 의혹 수사를 공식화한 이래 소환한 첫 사장급 인사다.

검찰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 비율을 만들어 내기 위해 삼성물산이 해외공사 수주 등 실적을 축소하는 방식으로 회사 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린 정황이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.

삼성물산은 2017년 5월13일 수주한 2조원 규모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 기초공사 수주 사실을 합병 결의 이후인 같은 해 7월 말 공개했다. 2015년 상반기 신규주택 공급량은 300여 가구였지만 합병 이후 서울에 1만994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.

2015년 1~6월 삼성물산 매출액은 12조2천8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% 감소했다. 주가는 2015년 들어 다른 건설사들과 달리 상승하지 못하다가 4월 중순 이후 지속해서 하락했다. 당시 합병비율 1(제일모직) 대 0.35(삼성물산)는 자본시장법 규정에 따라 이사회 직전 1개월 주가를 기준으로 결정됐다.

검찰은 삼성물산과 반대로 이 부회장이 지분 23.2%를 보유하고 있던 제일모직 자산가치는 부풀려진 정황도 살펴보고 있다. 제일모직이 보유한 에버랜드 부지의 표준지(가격산정의 기준이 되는 토지) 공시지가가 2015년 최대 370% 오른 게 대표적이다.

검찰은 삼성이 제일모직 최대 주주였던 이 부회장의 원활한 경영권 승계를 위해 그룹 차원에서 계열사들을 움직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.

김 전 대표 조사 내용을 토대로 당시 장충기(66) 미래전략실(미전실) 차장, 최지성(69) 미전실장 등 그룹 수뇌부를 차례로 소환해 의사결정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.

검찰은 지난 10일에는 김종중(64)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. 그는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당시 삼성 미전실 전략팀장을 지내며 합병 과정 전반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. 

[저작권자ⓒ 세계경제뉴스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김효림 기자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뉴스댓글 >

주요기사

+

PHOTO NEWS

많이 본 기사

정치

+

경제

+

오피니언

+