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부, 중국여행사를 통한 북한 개별 관광 추진

최정호 기자 / 기사승인 : 2020-01-20 16:59:06
  • -
  • +
  • 인쇄
▲ 지난해 11월 금강산관광 사업자 간담회 중인 통일부 모습. 통일부 제공

 


정부가 추진 중인 대북 개별관광이 중국 여행사를 통한 방법으로 추진 중이 것으로 알려 졌다. 통일부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“중국 여행사가 50명, 100명 모아서 우리 정부에 보내면 우리가 출국금지 대상자를 확인한 후 방북을 승인하고, 해당 여행사가 다시 북한에 비자를 받아 들어가는 형태가 현재까지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다”라고 밝혔다. 

20일 통일부의 '개별관광 참고자료'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▲ 이산가족 또는 사회단체의 금강산· 개성 지역 방문 ▲ 한국민의 제3국 통한 북한지역 방문 ▲ 외국인의 남북 연계관광 허용 등 세 가지 형태의 개별관광을 검토하고 있다.

통일부는 '제3국을 통한 개별관광'에 대해 "우리 국민이 제3국 여행사를 이용해 평양, 양덕, 원산·갈마·삼지연 등 북한 지역을 관광 목적으로 방문하는 것"이라고 밝혔다. 

이 관계자는 여행객 신변 안전에 대해서 “북한 관계 기관과 제3국 여행사 간 에 의향서나 계약서 등을 만들어야 할 것”이라면서 “남측 주민들의 방북에 따른 신벼 안전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최소한의 무언가가 들어가야 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 

그동안 북한을 방문하기 위해 제출해야 했던 북한의 초청장은 비자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. 또 정부 제3국을 통한 북한여행 등에 대해서는 '해외여행자 보험'과 함께 현행 '남북한주민왕래보험' 가입도 권고할 예정이다.

통일부 관계자는 정부의 대북 개별관광은 ▲ 국민의 기본권 ▲ 이산가족 고향방문의 시급성 ▲ 사회단체 수요 ▲ 모험적인 젊은 청년들의 욕구 ▲ 접경지역 어려움 ▲새로운 관광수요 창출 등의 문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.

 

[저작권자ⓒ 세계경제뉴스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

  • 글자크기
  • +
  • -
  • 인쇄
뉴스댓글 >

주요기사

+

PHOTO NEWS

많이 본 기사

정치

+

경제

+

오피니언

+